하루 종일 봄을 찾아다녔으나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5.04.20 07:49 Writer : 송막내

하루 종일 봄을 찾아다녔으나 보지 못했네  (盡日尋春 不見春)

짚신이 닳도록 먼 산 구름 덮인 곳까지 헤맸네  (芒鞋遍踏 隴頭雲)

지쳐 돌아오니 창 앞 매화향기 미소가 가득  (歸來笑然 梅花臭)

봄은 이미 그 가지에 매달려 있었네  (春在枝頭 已十分)

-중국 고시, 작자 미상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호승 - 용서해주세요  (0) 2015.05.17
고은 - 봄날은 간다  (0) 2015.05.07
하루 종일 봄을 찾아다녔으나  (0) 2015.04.20
그 쇳물은 쓰지 마라  (1) 2015.04.08
냐태주 - 꽃그늘  (0) 2015.04.05
강은교 - 별똥별  (0) 2015.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