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승 - 용서해주세요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5.05.17 16:40 Writer : 송막내

내가 쏘았던

새총에 맞아 죽은

참새의 아들이여


내가 휘둘렀던

잠자리채에 갇혀 죽은

잠자리의 따님이여


내가 길을 걸을 때마다

내 발에 밟혀 죽은

개미의 아버지여


내가 내리쳤던

파리채에 맞아 죽은

파리의 어머니여


용서해주세요

용서해주세요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호승 - 용서해주세요  (0) 2015.05.17
고은 - 봄날은 간다  (0) 2015.05.07
하루 종일 봄을 찾아다녔으나  (0) 2015.04.20
그 쇳물은 쓰지 마라  (1) 2015.04.08
냐태주 - 꽃그늘  (0) 2015.04.05
강은교 - 별똥별  (0) 2015.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