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이 세계 책의 날인데요.


이런 날이 특별하게 느껴질 만큼 책을 읽지 않는 사람이 갈수록 늘고 있다는 건 익히 알려진 사실이죠.


이런 가운데 독서 문화를 넓히기 위한 다양한 노력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박소정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여기저기 스마트폰에 고개를 파묻은 사람들.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 성인 35%, 역대 최저 독서율.


어느새 당연해진 우리의 오늘입니다.


[민채원 / 경기도 시흥시 발인동 : 책이요? 책은 그렇게 많이 안 읽고, 거의 스마트폰으로….]


[김의연 / 경기도 파주시 와동동 : 책 들고 다니기도 무겁기도 하고 나이 들면서 귀찮아지는 것도 있고….]


책을 펼치지 않는 사회 속에서 생활 독서를 뿌리내리기 위한 노력은 다양한 형태로 계속되고 있습니다.


책 읽는 지하철.


한 독서모임이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책을 읽을까 고민하다 고안한 플래시몹입니다.


매달 셋째 주 토요일이면 함께 지하철에 타 책을 읽는 겁니다.


[송화준 / 책 읽는 지하철 대표 : (다 같이 책을 보고 있으면) 휴대전화 보고 있던 분들이 불편함을 느끼세요. 쭈뼛거리는 것도 느껴지기도 하고, 의외로 젊은 사람들 책 많이 갖고 있거든요. 빼서 읽는 분도 있고….]


시끌벅적한 재즈 바에서 독서등을 켜고 책을 읽거나 여행하며 책 읽는 모임도 있습니다.


정부나 지자체가 추진하는 행사도 다양합니다.


저자와 함께하는 북 콘서트, 책 읽어주는 낭독 무대, 책 나눔 행사 등등.


이렇게 생활 독서를 넓히기 위한 갖은 노력이 사회적 흐름을 바꿔가려면 일회성 이벤트보다는 장기적인 정책 지원의 바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 때문에 국민 공모를 받아 내년에는 출판인쇄문화산업 진흥 5개년 계획도 시행할 예정입니다.


갈수록 뿌리가 약해지는 우리 사회의 인문학적 토대를 어떻게 하면 탄탄하게 만들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은 책의 날을 맞을 때마다 더욱 깊어지는 고민입니다.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