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VS 다음 1편, 다음의 미래를 걱정한다.

Category : 이야기 Ⅱ/기타 Date : 2011.10.02 19:30 Writer : 송막내

많은 전문가들이 네이버가 한국 IT 생태계 등에 바람직하지 않은 행태를 보인다고 비판한다. 검색어 조작 등 사례를 들어 네이버의 정치적 행태를 비판하기도 한다. 필자 역시 이에 대해 상당히 공감한다. 그럼에도 네이버는 줄곧 독점적인 시장지위를 누리고 있다. 이번에 개인적 경험을 통해 왜 '네이버'가 1위이고 '다음'은 2위일수 밖에 없는지 그 이유를 몸소 느낄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네이버 VS 다음

대부분의 검색포탈은 '사이트 등록'이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이트 등록이란, 자신이 운영하는 홈페이지를 검색포탈의 검색결과에 반영될수 있도록 검색엔진업체에 요청하는 것을 말한다.

필자는 티스토리('다음'에서 제공하는 설치형 블로그서비스)를 이용하여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검색결과에 반영하기 위해 필자가 운영하는 '나눔나우'의 홈페이지를  '네이버'와 '다음'에 사이트 등록 요청했다.

1. 네이버 사이트 등록

네이버는 타 서비스에 배타적이라는 얘기를 많이 한다. 필자의 홈페이지가 '다음'에서 운영하는 '티스토리'를 이용한 홈페이지라 혹시 등록해주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조금 걱정을 했다. 다행히도 무사히 등록이 되었다. 게다가 필자가 첨부하지 않은 내용까지 잘 정리되어 사이트 설명이 붙어 있었다. 사이트 등록에 앞서 실무자가 홈페이지를 정성껏 살펴보지 않으면 기재하기 어려운 내용들이 추가되어 있었다. 적잖이 놀라고 감동했다.


2. 다음 사이트 등록

'다음'에도 사이트 등록을 요청했다. 당연히 등록이 될줄 알았다. 다음에서 운영하는 티스토리가 아니던가. 하지만 뜻밖에 사이트 등록이 반려됐다. 등록보류사유 조차 안적혀 있으니 반려 이유를 알길도 없었다.


다음의 미래를 걱정하다

사소한 문제일 수 있다. 하지만 바로 이런 사소한 차이가 다음을 영원한 2인자로 만들고 있는건 아닐까. 최근 다음은 마이피플등 좋은 서비스도 많이 내놓고 있다. 필자도 '마이피플'을 즐겨 사용하고, 다음 모바일을 통해 뉴스 보는 걸 즐긴다. 이렇듯 모바일시대로의 적응이 성공적인 면도 발견된다.

하지만 다음의 핵심 서비스랄수 있는 한메일은 여전히 음란스팸메일로 도배가 되고, 검색엔진의 검색결과는 만족스럽지 못하다. 근본이 취약하면 결과는 불 보듯 뻔하다. 다음이 부디 검색서비스와 이메일 서비스에서 부터 발전적인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다음은 지금 선두를 따라잡기는 커녕 작은 성공에 도취되어 조용한 몰락을 하고 있는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