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하-그대가 생각났습니다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3.09.08 23:13 Writer : 송막내

햇살이 맑아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비가 내려 또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전철을 타고 사람들 속에 섞여 보았습니다만

어김없이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음악을 듣고 영화를 보았습니다만

그런 때일수록 그대가 더 생각났습니다.

그렇습니다. 숱한 날들이 지났습니다만

그대를 잊을 수 있다 생각한 날은 하루도 없었습니다.

더 많은 날들이 지나간대도 

그대를 잊을 수 있으리라 생각하는 날 또한 없을 겁니다.

장담할 수 없는 것이 사람의 일이라지만 

숱하고 숱한 날 속에서 어디에 있건  무엇을 하건 

어김없이 떠오르던 그대였기에 

감히 내 평생

그대를 잊지 못하리라 추측해 봅니다.

당신이 내게 남겨 준 모든 것들,

그대가 내쉬던 작은 숨소리 하나까지도

내 기억에 생생히 남아 있는 것은

아마도 이런 뜻이 아닐는지요.

언젠가 언뜻 지나는 길에라도 당신을 만날 수 있다면,

스치는 바람 편에라도 그대를 마주할 수 있다면

당신께,

내 그리움들을 모조리 쏟아 부어 놓고, 펑펑 울음이라도...,

그리하여 담담히 뒤돌아서기 위해서입니다.

아시나요, 지금 내 앞에 없는 당신이여.

당신이 내게 주신 모든 것들을 하나 남김없이

돌려주어야 나는 비로소 홀가분하게 돌아설 수 있다는 것을.

오늘 아침엔 장미꽃이 유난히 붉었습니다.

그래서 그대가 또 생각났습니다.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종환-혼자 사랑  (0) 2013.09.08
이정하-이쯤에서  (0) 2013.09.08
이정하-그대가 생각났습니다  (0) 2013.09.08
이정하-첫눈  (0) 2013.09.08
이정하-추억에 못을 박는다  (0) 2013.09.08
용혜원-너를 만나면 더 멋지게 살고 싶어진다  (0) 2013.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