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등 켜질무렵 나홀로 그네에 앉아

한쪽 발끝으로 난 가만히 네이름 새겨봐


잘 지내고 있는지 그 흔한 안부인사 조차

전할 수없는 넌 내게 아픈기억으로 남아


멀어져가 너의 목소리도 

너와의 추억도 널향한 노래도

부서져 


멀어져가 너의 그 향기도

날보던 눈빛도 너와의 시간도


친구로 지내잔 말 넌 뻔한 말들 늘어 놓으며

애써 미소 짓는 널 바라보는 난 견딜 수 없어


멀어져가 너의 목소리도 

너와의 추억도 널향한 노래도

부서져 


멀어져가 너의 그 향기도

날보던 눈빛도 너와의 시간도


시간이 지나면 다 잊혀질꺼란

아무렇지 않은 말이 내겐

너무나 큰 상처로 남아

더 지우고 싶진 않은데


멀어져가 너의 목소리도

너와의 추억도 널향한 노래도

부서져 


멀어져가 너의 그 향기도

날보던 눈빛도 너와의 시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