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사랑하는 사림이 미워지는 밤에는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3.09.08 23:22 Writer : 송막내

사랑하는 사람이 미워지는 밤에는 몹시도 괴로웠다 

어깨 위에 별들이 뜨고 

그 별이 다 질 때까지 마음이 아팠다 


사랑하는 사람이 멀게만 느껴지는 날에는 

내가 그에게 처음 했던 말들을 생각했다 


내가 그와 끝까지 함께하리라 마음 먹던 밤 

돌아오면서 발걸음마다 심었던 맹세들을 떠올렸다 

그날의 내 기도를 들어준 별들과 저녁하늘을 생각했다 


사랑하는 사람이 미워지는 밤에는 

사랑도 다 모르면서 미움을 더 아는 듯이 쏟아버린 

내 마음이 어리석어 괴로웠다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혜원-별  (0) 2013.09.08
용혜원-별  (0) 2013.09.08
도종환-사랑하는 사림이 미워지는 밤에는  (0) 2013.09.08
도종환-혼자 사랑  (0) 2013.09.08
도종환-혼자 사랑  (0) 2013.09.08
이정하-이쯤에서  (0) 2013.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