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동-동행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3.08.24 20:23 Writer : 송막내

꽃 같은 그대,

나무 같은 나를 믿고 길을 나서자.

그대는 꽃이라서 10년이면 10번은 변하겠지만

나는 나무 같아서 그 10년, 내 속에 둥근 나이테로만

남기고 말겠다.


타는 가슴이야 내가 알아서 할 테니

길 가는 동안 내가 지치지 않게

그대의 꽃향기 잃지 않으면 고맙겠다.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현림-너희가 시발을 아느냐  (0) 2013.08.27
정병근-어둠行  (0) 2013.08.27
이수동-동행  (0) 2013.08.24
강은교-사랑법  (0) 2013.08.18
조병화-의자  (0) 2013.08.15
이해인-너에게 띄우는 글  (0) 2013.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