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근-어둠行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3.08.27 08:32 Writer : 송막내

캄캄한 길을 걷습니다

불빛 없는 길을 언제 걸어보았던가요

눈먼 어둠이 내 눈을 밝힙니다

어두울수록 더 깊이 빛나는 눈의 심지,

입보다 귀가 먼저 두런거리고

발이 길의 냄새를 맡습니다

달은 저만큼 앞서 나를 부릅니다

별들 더욱 가깝게 옷 벗습니다

한 사발 어둠을 떠서 들이켭니다

숨어 있던 속엣것들이 튀어나와 술렁거립니다

내가 이토록 나인 때가 언제였던가요

밤길을 걸으면서 이제 다 알았습니다

빛이 나를 지웠고

어둠이 내 몸을 돋웠습니다

날것들로 테두리가 꽉 차옵니다

생피 냄새 어둠 속에 가득합니다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피즈-지금 그 자리에 앉으라  (0) 2013.08.30
신현림-너희가 시발을 아느냐  (0) 2013.08.27
정병근-어둠行  (0) 2013.08.27
이수동-동행  (0) 2013.08.24
강은교-사랑법  (0) 2013.08.18
조병화-의자  (0) 2013.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