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혜원-이별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3.09.08 23:38 Writer : 송막내

당신이 손을 가볍게 흔들면

쉽게 헤어질 수 있겠지만


발길이 멀어지면 멀어질수록

내 마음은 자꾸만 흔들려

하늘도 땅도 사라진 듯

자꾸만 허공으로

꺼져내리는 것만 같습니다


당신은

헤어질 때 웃을 수 있지만

나는 돌아서서 한 걸음 한 걸음

걸을 때마다

눈물이 쏟아집니다


어리석다고

어리석다고 새로운 마음으로

다짐해 보지만


나는 어린아이처럼

사랑의 진흙탕에 빠져버려

자꾸만 자꾸만

신나게 뛰고만 싶은 걸

어찌합니까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소월-못 잊어  (0) 2013.09.09
장 루슬로-또 다른 충고들  (0) 2013.09.09
용혜원-이별  (0) 2013.09.08
이정하-하루  (0) 2013.09.08
용혜원-별  (0) 2013.09.08
용혜원-별  (0) 2013.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