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가족을 위한 북나나가이드

"아이들은 빨리 커서 어른이 되고 싶어 하지. 그러다가 정말로 어른이 되면 다시 아이가 되고 싶어 해. 하지만 코리, 선생님이 비밀을 하나 알려줄게. 듣고 싶니?" 나는 고개를 끄덕였다.

"아무도 어른이 되지 않는 거란다."

선생님이 속삭였다. 나는 얼굴을 찌푸렸다. 이게 비밀이라니 무슨 뜻이지? 우리 엄마 아빠는 어른이잖아. 달러 할아버지, 마셰트 대장님, 패리시 의사 선생님, 로보이 목사님, 귀부인, 그 외에도 열여덟 살이 넘은 사람은 다 어른인데?

"어른처럼 보이기는 하겠지. 하지만 그건 가면이야. 그냥 시간의 흙이 덧씌워진것뿐이야. 그 사람들도 아직 마음 깊은 데서는 아직 어린 아이란다. 뛰고 구르고 놀고 싶어 하지만, 덮어쓴 흙이 너무 무거워서 그러지 못하는 거야. 세상이 몸에 감아놓은 모든 사슬을 떨쳐버리고 싶어 하지. 시계며 목걸이며 구두를 벗어던지고, 단 하루라도 벌거벗은 채 강물에서 멱 감고 놀아봤으면 하지. 마음 편하게 있고 싶어 해. 집에 가면 이것저것 다 챙겨주시고 내가 무슨 짓을 하더라도 사랑해주는 엄마 아빠가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해. 세상에서 가장 못된 사람이라고 해도 그 얼굴 뒤에는 겁에 질린 작은 아이가 있게 마련이란다. 다치지 않으려고 한없이 구석에 틀어박히고 싶어 하는 어린아이가...."

소년시대 1 - 10점
로버트 매캐먼 지음, 김지현 옮김/검은숲

책을 통해 사람을 만나고, 사람을 통해 책을 만나는
북 나눔나우(바로가기)

 소년이었을 때, 소녀였을 때, 여러분이 꿈꾸던 세상은 어떤 세상이었나요. 그대 안에 어린아이는 지금 어떤 모습을 하고 있나요.

그대의 추억을 얘기해주세요

※오늘은 여기 하단에 댓글 단 분 중에 선발하여 10분께 본 도서를 보내드립니다. 아마존서점 평점 만점에 빛나는 '소년시대' 북나나와 함께 읽고 싶은 분은 이유도 함께 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