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림-다리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3.04.01 15:41 Writer : 송막내


다리가 되는 꿈을 꾸는 날이 있다

스스로 다리가 되어 

많은 사람들이 내 등을 타고 어깨를 밟고 

강을 건너는 꿈을 꾸는 날이 있다 

꿈속에서 나는 늘 서럽다 

왜 스스로는 강을 건너지 못하고 

남만 건네주는 것일까 

깨고 나면 나는 더 억울해 지지만


이윽고 꿈에서나마 선선히 

다리가 되어주지 못한 일이 서글퍼진다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재진-토닥토닥  (0) 2013.05.26
이외수-새 한마리만 그려 넣으면  (0) 2013.05.19
신경림-다리  (0) 2013.04.01
서정태-내리는 비는  (0) 2013.03.29
서정태-꽃의 윤회  (0) 2013.03.29
서정태-소문  (0) 2013.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