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하-첫눈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3.09.08 23:09 Writer : 송막내

아무도 없는 뒤를 

자꾸만 쳐다보는 것은 

혹시나 네가 거기 서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이다. 

그러나 너는 아무데도 없었다. 

 

낙엽이 질 때쯤 

나는 너를 잊고 있었다. 

색 바랜 사진처럼 

까맣게 너를 잊고 있었다. 

하지만 첫눈이 내리는 지금, 

소복소복 내리는 눈처럼 

너의 생각이 싸아하니 

떠오르는 것은 어쩐 일일까. 

 

그토록 못 잊어 하다가 

거짓말처럼 너를 잊고 있었는데 

첫눈이 내린 지금, 

 

자꾸만 휑하니 비어 오는 

내 마음에 함박눈이 쌓이듯 

네가 쌓이고 있었다.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정하-이쯤에서  (0) 2013.09.08
이정하-그대가 생각났습니다  (0) 2013.09.08
이정하-첫눈  (0) 2013.09.08
이정하-추억에 못을 박는다  (0) 2013.09.08
용혜원-너를 만나면 더 멋지게 살고 싶어진다  (0) 2013.09.08
김용택-내 사랑은  (0) 2013.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