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 봄날은 간다

Category : 이야기 Ⅱ/감동시선 Date : 2015.05.07 20:59 Writer : 송막내

이렇게 다 주어버려라

꽃들 지고 있다.


이렇게 다 놓아버려라

저녁 바다 아무도 붙들지 않는다.


바다 층층

쥐치

감성도

멍게

우럭

광어 농어

새꼬시

할머니 부채 같은 가자미

그 아래층 말미잘의 삶이 있다.

삶이란 누누이 어느 죽음의 층층이라고

말할 나위도 없이


지상에 더 많은 천벌이 있어야겠다.

봄날은 간다.

'이야기 Ⅱ > 감동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호승 - 용서해주세요  (0) 2015.05.17
고은 - 봄날은 간다  (0) 2015.05.07
하루 종일 봄을 찾아다녔으나  (0) 2015.04.20
그 쇳물은 쓰지 마라  (1) 2015.04.08
냐태주 - 꽃그늘  (0) 2015.04.05
강은교 - 별똥별  (0) 2015.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