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투름의 미학' [참 서툰 사람들:박광수]

Category : 이야기 Ⅱ/기타 Date : 2011.07.02 11:47 Writer : 송막내


'서투르다'라는 말을 기분좋게 들을 사람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이 서투르지 않기를 바란다.
정글 같은 세상에서 살아남으려면 많은 것을
빨리 능숙하게 익혀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서투르다는 게 그리 나쁜 것만은 아니다.
가령 능수능란하게 키스를 하는 이가
첫 키스의 떨림을 다시 느끼기란 쉽지 않다.
지금은 유명한 축구 선수가 되어 버린 이가
처음 축구화를 사서
고사리손으로 그 끈을 묶을 때의 두근거림을
다시 느끼기도 쉽지 않다.
그러니 서툰 이들이여, 서툰 지금을 창피해할 필요 없다.
아니, 후일에는 절대 다시 느낄 수 없을 그 느낌을
지금 충분히 만끽하기를 바란다.
시간이 흐르고 흐르면 필시
서툰 오늘이 다시 그리워질 터이니 말이다.

참 서툰 사람들 - 10점
박광수 지음/갤리온
그대가 뽑은 한토막, 그대의 책이야기 차수정(바로가기)

  사람은 누구나 서툴지요. 사랑에도, 공부에도, 처세에도, 삶 자체가 서투름 투성이에요. 사람이 모든 것에 완벽할 순 없을 텐데 우린 서툰 그 무엇 때문에 주눅들고 의기소침해져요. 조금만 자신에게 관대해 졌으면 좋겠습니다.
 '서투름의 미학'이라는 말이 서툴렀지만, 그랬기에 순수했고 두근거렸던 그때를 되돌아 보게하네요. 서투른 오늘을 부끄러워 할 것이 아니라 시간이 지나면 다시는 느낄 수 없기에 몹시도 그리워 질 오늘을 만끽하길~

그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계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