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덱스:더나은삶을위한디자인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 디자인/색채 > 디자인 > 산업디자인
지은이 인덱스 (디자인플럭스, 2009년)
상세보기

디자인을 잘하는 사람이 훌륭한 디자이너는 아니다. 훌륭함의 내용이 어떤 것인가에 따라 다르겠지만 적어도 디자인에는 철학이 담겨있어야 한다. 즉 아름다운 디자인보다 중요한 것은 디자인을 통해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내용은 사회적기업에도 고스란히 적용된다. 단지 기업을 운영하고 영리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 활동을 통해 발생한 수익으로 사회의 작은 부분을 변화시키고 이를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것, 이것이 사회적기업이 지향해야 하는 가치일 것이다.

인덱스 책 제목 치고는 굉장히 간결하다. 그 간결함을 보충이라도 하려는 듯 더 나은 삶을 위한 디자인이라는 부제를 달았다. 이러 저러한 사회적기업의 성공사례를 다룬 책들은 많다. 그러나 이 책은 사회적기업을 하는 이들에게 사회문제를 바라보고 구체적으로 해결하는 다양한 방법과 시각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새롭다. 즉 사회적기업을 하는 이들에게 기업적인 성공사례들이 아니라 사회문제를 바라보는 관점과 문제를 해결하는 구체적인 방법으로서 디자인을 제시한다.

<다기능 보청기 - 인덱스 32p>

 예를 들면 책 속에 소개된 오티콘 스트리머라는 보청기를 만들게 된 동기가 그렇다. 보청기도 마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처럼 그렇게 사회에서 자연스럽게 수용될 수 있어야 한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장애용 도구가 아니라멋진 장치로 여겨지도록 아주 단순하면서도 깔끔한 외양을 갖춘 고급스런 디자인을 선보인다. 즉 보청기를 MP3플레이어나 전화기, 헤드폰 같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휴대용 전자제품처럼 보이도록 디자인함으로써 그들의 장애 사실이 외부로 드러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청력을 상실했다는 자괴감을 극복하는데 도움을 준다.      

이 책의 저자 역시 ‘인덱스’이다. 이쯤되면 ‘인덱스는 무엇일까?’ 하는 궁금증이 생길 터인데, 간단히 소개하면 이렇다. 인덱스는 덴마크 코펜하겐에 거점을 둔 비영리기구이다. 오늘날의 환경과 복지 분야에서 문제점을 환기시키고 실현 가능한 해결방안에 디자인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보여줌으로써 일반대중에게 '생각의 변화'를 일구어내는 것이 이 기구의 목표이다. 이 책은 「인덱스 어워드(INDEX:AWARD)」의 2009년 제3회 수상 작품들과 수상자들의 디자인 철학을 소개한다.  이제 책의 저자가 인덱스인 이유에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 것이다.

<뉴올리언즈 프로젝트>

<휴대용 문자인식 음성전환장치>


 이 책은 크게  ‘신체’, ‘주거’, ‘놀이’, ‘일’, ‘지역사회’ 등 다섯 가지 영역에서 선정된 69가지의 디자인아이디어와 상품의 소개로 구성된다. 책 속에 소개된 것들 가운데 영화배우 브래드 피트의 ‘미국 뉴올리언즈 복구 프로젝트’와 한국인 수상자 박성우의 ‘휴대용 문자인식 음성 전환장치’, 조성배의 ‘도시 공공건물을 활용한 야간 오락 프로그램’ 등도 눈길을 끈다. 이 밖에도 각 부문은 친밀하고 구체적인 것(신체)에서부터 공통적이고 광범위하며 보편적인 것(지역사회)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삶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망라한다. 이들 영역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의 주요 모토는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을 배려하는 디자인의 새로운 가치 지향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이 책에 소개된 수상작들은 단순한 외관의 아름다움만 쫓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해당 작품의 디자인이 주는 사회적 영향력과 문제해결을 위한 발상에 숨겨진 철학을 중요하게 드러내고 있다.

사회적기업을 준비하려고 하지만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하는 이들과 사회적기업을 하고 있지만생각처럼 일이 풀리지 않아 답답함을 느끼는 이들에게 아이디어 발상을 위해 일독을 권한다.다. 이책이 굳어진 뇌를 말랑말랑하게 해주고 막혔던 문제를 푸는 열쇠를 제공해주리라 생각한다.

※함께읽으면 좋은 책-인덱스에서 소개한 생활폐기물에 대한 애니메이션 교육 사이트 물건이야기를 책으로 펴냄


물건이야기THESTORYOFSTUFF물건이생성되고소비되어쓰레기로버려지기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제일반
지은이 애니 레너드 (김영사, 2011년)
상세보기

이용주 사회적기업 행복한도서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