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들으니, 『군자는 곤궁한 자를 돌보아주고 부유한 자를 계속 보태주지 않는다.』 하였다. 군자는 궁박하고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지 여유 있는 부자를 더 보태주지 않는다.

吾聞之也 君子周急 不繼富 -논어, 옹야 제3장-
오문지야 군자주급 불계부

* 나 오(吾). 들을 문(聞). 구휼할 주(周). 군색할 급(急). 불릴 계(繼). 부유할 부(富)

 요즘 같이 있는 자의 배를 더 채우게 하는 것은 시정잡배들의 수작이 판을 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경제는 제로섬게임(zero-sum game)으로, 있는 자가 가져간 만큼, 궁한 자는 더욱 어려워지기 마련이다. 자연스레 부익부(富益富) 빈익빈(貧益貧)이 되는 것이다.

리뷰어 : 정광영소장
소   개 : 한국부동산경제연구소 소장, 한학전문가
책취향 : 동양고전